사회

이데일리

박범계 "박원순 사건엔 분명히 피해자 있어..당적 포기 생각 없다"

이성웅 입력 2021. 01. 25. 23:14

기사 도구 모음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고 평하며 '피해호소인'이라는 호칭이 잘못됐다는 점을 에둘러 표현했다.

정치적 중립을 위한 당적 포기 의사를 묻는 전 의원에의 질문에는 "당적 여부 관계 없이 정치적 중립 훼손했다는 평가 받지 않도록 하겠다"며 "당적 포기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원순 성추행 관련 법원·인권위 판단 존중"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피해자가 있는 사건’이라고 평하며 ‘피해호소인’이라는 호칭이 잘못됐다는 점을 에둘러 표현했다. 당적 포기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선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못 박았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박범계 후보자는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견해를 묻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법원의 판단과 국가인권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앞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같은 질문에도 동일하게 답변했다. 다만, “명확한 입장을 말해달라”는 조 의원의 질문에는 “법원 판결 내용이 있지 않나”라며 명확한 입장 표명을 피했다.

“피해 호소인이라는 호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이 사건은 피해자가 분명히 있는 사건이다”고 답했다.

정치적 중립을 위한 당적 포기 의사를 묻는 전 의원에의 질문에는 “당적 여부 관계 없이 정치적 중립 훼손했다는 평가 받지 않도록 하겠다”며 “당적 포기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성웅 (saintle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