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소환 조사..청와대 인사 소환 임박한 듯

김주환 입력 2021. 01. 25. 23:2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련 인사에 대한 소환도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핵심 조사 내용은 크게 두 가지.

우선 월성 원전 1호기 자료 삭제에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입니다.

검찰은 지난달 월성 원전 관련 자료를 삭제하거나 관여한 혐의로 산업통상자원부 국·과장급 공무원 3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 백 전 장관이 공무원들에게 압력을 행사해 직무상 권한을 남용했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 결정 과정에 청와대 쪽에서 압력을 받았는지도 조사 대상입니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18년 4월 백 전 장관이 외부기관의 경제성 평가 결과가 나오기 전에 월성원전 1호기 즉시 가동중단 방침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사 보고서에는, '대통령이 월성 원전의 영구 가동중단을 언제 결정할 계획인지를 질문했다'는 내용과 함께, 백 전 장관이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추진 현황과 계획을 질책하고 재검토를 지시한 것으로 명시돼 있습니다.

검찰은 백 전 장관을 상대로 원전 가동 중단과 관련해 청와대가 개입했거나 유·무형의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조사가 최종 마무리되면 채희봉 당시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 소환도 곧 뒤따를 전망입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