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시진핑, 다보스 포럼서도 "다자주의 지켜야"

입력 2021. 01. 25. 23:26

기사 도구 모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에서 '전가의 보도'인 다자주의를 재차 꺼내 들었다.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위기를 극복하고자 대결을 접고 상호 존중으로 돌아가자고 강조했다.

그는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할 전망이 불확실하다. 지금의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다자주의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겨냥 "코로나19 벗어나려면 모두 협력해야"

[서울신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5일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에서 중국 정부의 다자주의 견지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다보스 어젠다’ 화상 연설에서 ‘전가의 보도’인 다자주의를 재차 꺼내 들었다.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위기를 극복하고자 대결을 접고 상호 존중으로 돌아가자고 강조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임 대통령이 천명해온 ‘일방주의’를 반대하고자 다자주의를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는 “세계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회복할 전망이 불확실하다. 지금의 위기에서 벗어나려면 다자주의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가 거시경제 정책 협력을 강화하고 무역과 투자, 기술 교류의 장벽을 없애야 한다”면서 “세계 산업·공급망, 국제 금융시스템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전염병을 핑계로 탈동조화나 탈세계화를 주장하는 것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새로운 냉전을 시작하고 다른 이들을 위협해 공급망을 붕괴시키고 다른 나라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세계를 분열시키고 대립하게 만들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제사회는 개발도상국에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고 그들의 합법적 개발 이익을 보호해야 한다”면서 “동등한 권리와 기회, 규정이 강화돼야 한다. 이를 통해 모든 국가들이 개발의 혜택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흔히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은 매년 1월 각국 국가 수반을 비롯해 정·재계 인사, 학계 전문가 등 3000여명이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세계 경제 발전방안 등을 논의하는 국제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실제 행사를 5월로 미루는 대신 이달 25~29일에 사전행사 성격의 ‘다보스 아젠다’ 화상회의를 먼저 열었다. 이번 회의에는 시 주석 외에 문재인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세계 정상 25명이 참석해 특별연설에 나선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