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문 대통령 "2050 탄소중립 향해 흔들림없이 나아갈 것"

정창화 입력 2021. 01. 25. 23:55 수정 2021. 01. 26. 00:55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저녁 화상으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은 기후변화에 적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함께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다짐한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5일) 저녁 화상으로 열린 기후적응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은 기후변화에 적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함께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파리협정 이행 원년을 맞아 '기후적응'을 위한 지혜를 모으는 첫 정상회의였습니다. 앞서 파리협정은 '온실가스 감축'에 주목했던 과거의 노력에 더해 모든 당사국이 함께하는 '기후적응'을 '기후변화 대응'의 핵심 요소로 규정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후적응'은 인간이 자연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지혜이자, 인류가 기후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한 노력"이라며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한국은) 파리협정 체결 전인 2009년 '국가기후변화 적응센터'를 지정하고 2010년부터 5년 단위의 기후적응대책을 수립해 실천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사회 전 분야에 걸쳐 디지털 혁신과 결합한 ‘그린 뉴딜’을 추진하는 한편, 그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개발도상국의 기후적응 노력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는 5월 서울에서 개최될 '제2차 P4G 정상회의(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창화 기자 (hwa@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