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대통령 "그린뉴딜 경험, 전세계와 공유할 것"

임형섭 입력 2021. 01. 25. 23:5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은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지난해 국민과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기후안심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했고 올해 세부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021.1.18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한국은 2050 탄소중립을 향해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경험과 성과를 세계 각국과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네덜란드가 개최한 '기후적응 정상회의 화상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영상 연설을 발표했다.

이 회의는 기후변화 위험에 대한 공동대응을 모색하기 위해 열리는 회의로 독일, 프랑스, 인도, 영국, 인도네시아 등 주요국 정상 및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적응은 인간이 자연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지혜이자 인류가 기후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살아가기 위한 노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을 위한 국제 협약인 파리협정에 대해 "인류와 지구를 위한 기념비적 승리"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자신이 좀 불편해도 자연과 더불어 살겠다는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지난해 국민과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기후안심국가'를 향한 제3차 기후적응대책을 마련했고 올해 세부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오는 5월 한국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린다. 녹색 회복을 위한 실질적 논의의 장이 되도록 개최국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