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이인영 "3월 한미훈련, 北과 군사긴장 안가게" 축소 기대

권오혁 기자 입력 2021. 01. 26. 03:03

기사 도구 모음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이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단을 요구한 3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북한과 심각한 군사적 긴장으로 가지 않도록 지혜롭고 유연한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강화를 시사한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대북) 제재를 유연하게 하는 것이 비핵화 협상을 촉진할 수 있다는 게 우리 구상"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이든 정부 '강화' 밝힌 대북제재
"유연하게 하는게 우리 구상" 강조
설 이산가족 화상상봉 제안할듯
이인영 통일부 장관(사진)이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중단을 요구한 3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북한과 심각한 군사적 긴장으로 가지 않도록 지혜롭고 유연한 해법을 찾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강화를 시사한 대북 제재에 대해서도 “(대북) 제재를 유연하게 하는 것이 비핵화 협상을 촉진할 수 있다는 게 우리 구상”이라고 했다. 한미 연합훈련 축소나 중단 필요성을 시사하면서 대북 제재 완화도 강조한 것.

이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해 “아직까지 남북미가 서로에게 긴장을 조성하는 부분에 대해 자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한국 정부뿐 아니라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북쪽의 시각도 유연하게 열려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 장관은 훈련 여부와 관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도쿄 올림픽 개최, 미국의 한반도 정책 방향, 전시작전권 환수 측면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통일부 고위 당국자도 “대북 제재를 시행한 지 시간이 꽤 지나고 있음에도 이렇다 할 성과는 만들어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대북 제재를 유연하게 구사해 비핵화 등 촉진 과정으로 사용하는 문제에 대해서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정세 변화를 관망하기보다 할 수 있는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며 “설을 계기로 화상 상봉이라도 하기를 바라고 남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에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 대화 채널 복원을 위해 노력하고 적십자 회담도 개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통일부가 다음 달 설을 계기로 화상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 회담 개최를 조만간 북한에 제안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지난해 6월 이후 남북 통신선이 모두 끊겨 있는 상황이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