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미국 목회자 '인종문제' 관련 설교 점점 꺼려

최기영 입력 2021. 01. 26. 03:04

기사 도구 모음

미국교회 목회자들이 4년 전에 비해 인종문제 관련 설교를 꺼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어 "목회자 대부분이 아직까지는 성도들의 큰 반발 없이 인종문제를 주제로 한 설교를 하고 있다"면서도 "최근 4년간 이를 주제로 한 설교를 피하는 목회자와 성도들의 부정적 반응이 늘고 있다는 점은 미국교회 강단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이프웨이리서치 목회자 1007명 설문
'성도들 인종문제 설교 환영 안해'
4년 전보다 10%p 올라


미국교회 목회자들이 4년 전에 비해 인종문제 관련 설교를 꺼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은 지난해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따른 인종차별 반대 시위, 인종 간 대립이 극심했던 대선 등을 겪었다. 목회자들이 인종갈등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상황인데도 이를 꺼리는 것은 인종문제 등을 둘러싼 미국사회의 첨예한 갈등 양상을 보여준다.

미국의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 라이프웨이리서치가 최근 목회자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성도들이 인종문제를 주제로 한 설교를 환영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이 7%(2016년)에서 17%(2020년)로 4년 만에 10% 포인트 증가했다. ‘환영할 것’이라는 응답은 74%에 그쳤다. 4년 전 90%에서 16% 포인트나 감소한 수치다. 환영할 것이라고 강하게 확신한 목회자는 57%에서 32%로 급감했다.


목회자들이 느끼는 설교에 대한 성도들의 반응도 다르지 않다. 최근 2년간 인종화합을 주제로 한 설교에 대해 성도들로부터 부정적 피드백을 받은 적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12%가 ‘그렇다’고 답했다. 4년 전(5%)에 비해 2배 이상으로 증가한 것이다. 성도들의 부정적 반응이 설교 주제에 영향을 미쳤음을 보여주는 결과도 나왔다. ‘최근 2년간 인종문제에 대한 설교하지 않았다’고 답한 목회자는 4년 전 10%에서 16%로 늘었다.

스콧 매코넬 라이프웨이리서치 총괄디렉터는 “목회자들이 설교 내용을 성도들이 원하는 주제로 국한할 필요는 없지만, 설교에 대한 성도들의 반응을 이해하는 것은 사역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목회자 대부분이 아직까지는 성도들의 큰 반발 없이 인종문제를 주제로 한 설교를 하고 있다”면서도 “최근 4년간 이를 주제로 한 설교를 피하는 목회자와 성도들의 부정적 반응이 늘고 있다는 점은 미국교회 강단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는 신호”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선 트럼프 정부 4년간 인종 대립과 갈등이 더 첨예해졌다.

조사에서는 흑인 목회자(93%)가 기타 인종(74%)이나 백인(73%)에 비해 ‘성도들이 인종 화합을 주제로 한 설교를 환영할 것’이라고 보는 비율이 높았고, 교회 규모가 클수록 ‘인종문제를 주제로 설교할 수 있다’는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2일부터 10월 1일까지 전화와 온라인 인터뷰를 통해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오차범위는 ±3.4%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