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베스트셀러 '게으름' 저자 김남준 목사 자전적 에세이 '아무도 사랑하고 싶지 않은 밤' 출간

양민경 입력 2021. 01. 26. 03:07

기사 도구 모음

40만부가 팔린 베스트셀러 '게으름'의 저자 김남준 안양 열린교회 목사가 첫 자전적 에세이 '아무도 사랑하고 싶지 않은 밤'(김영사·사진)을 최근 펴냈다.

책은 김 목사가 '고백록'의 저자인 아우구스티누스가 남긴 글 중 자신의 인생에 영향을 미친 8문장을 엄선해 집필한 것이다.

"진정한 철학자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등 책 속 아우구스티누스의 문장은 김 목사가 직접 라틴어 문장을 번역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0만부가 팔린 베스트셀러 ‘게으름’의 저자 김남준 안양 열린교회 목사가 첫 자전적 에세이 ‘아무도 사랑하고 싶지 않은 밤’(김영사·사진)을 최근 펴냈다.

책은 김 목사가 ‘고백록’의 저자인 아우구스티누스가 남긴 글 중 자신의 인생에 영향을 미친 8문장을 엄선해 집필한 것이다.

그는 아우구스티누스의 명문장이 삶에 끼친 영향을 풀어내는 데 있어 색다른 시도를 했다. 이전에 써왔던 글과 달리 산문도 시도 아닌 형태의 글을 선보였다. 조사를 생략해 문장을 최대한 축약했고 시처럼 행갈이를 했다. 의도적으로 짧으면서도 정렬되지 않은 문장을 배열해 시각적 효과를 노렸다. 김 목사는 “숨 쉬듯 읽히는 글로 독자에게 희망을 주고 싶었기에 장르의 그물에서 빠져나온 글을 썼다”고 전했다.

“진정한 철학자는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아무것도 사랑하지 않는 것은 사랑이 아니다” 등 책 속 아우구스티누스의 문장은 김 목사가 직접 라틴어 문장을 번역한 것이다. 그는 고백록을 120번 이상 탐독하고 관련 저작 180여권과 국내외 논문을 참조해 아우구스티누스의 사상을 해설한 ‘영원 안에서 나를 찾다’를 2015년 펴냈다.

김 목사는 “아우구스티누스는 한 인간으로서 잘살고 싶은 나를 많이 울게 했고, 그렇게 살 용기를 준 인물”이라며 “예전의 나처럼 인생의 무게 때문에 슬픔 속에 잠들고 고독 속에 눈뜨는 이들과 이 책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양민경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