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가정예배 365-1월 26일] 에브라임보다 므낫세가 먼저입니다

입력 2021. 01. 26. 03:07

기사 도구 모음

말씀 : 애굽의 총리가 된 요셉은 아내를 맞이하고 두 아들을 낳습니다.

요셉의 장남은 므낫세, 둘째 아들은 에브라임입니다.

두 아들 이름 속에는 요셉의 신앙고백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요셉은 첫째 아들 이름을 '하나님께서 내 모든 고난과 내 아버지의 집에서의 모든 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하여 므낫세라고 이름 짓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찬송 : ‘주 예수 내 맘에 들어와’ 289장(통 208)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창세기 41장 51~52절

말씀 : 애굽의 총리가 된 요셉은 아내를 맞이하고 두 아들을 낳습니다. 요셉의 장남은 므낫세, 둘째 아들은 에브라임입니다. 두 아들 이름 속에는 요셉의 신앙고백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요셉은 첫째 아들 이름을 ‘하나님께서 내 모든 고난과 내 아버지의 집에서의 모든 일을 잊어버리게 하셨다’ 하여 므낫세라고 이름 짓습니다. 요셉은 하나님의 은혜로 자신이 겪은 아픔과 억울함이 모두 해결되었음을 아들의 이름을 통해 드러내고 있습니다. 형들의 손에 노예로 팔린 일, 보디발 집에서 겪은 억울한 일, 감옥에서 술 맡은 관원에게 잊힌 일.

그 모든 일이 아픔으로 남지 않고 치유되었음을, 그는 아들의 이름을 통해 말합니다. 요셉은 17세라는 어린 나이에 아버지 심부름한 것이 발단이 되어 힘겨운 나날들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그 모든 것을 잊게 하셨습니다. 여기서 잊게 하셨다는 것은 단순히 망각의 의미가 아니라 그 사건들이 더 내게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뜻입니다. 과거의 상처가 지금 요셉에게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로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졌음을 그 이름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과거의 억울함 속에 묶여 사는 것을 원치 않으십니다. 요셉은 형이나 보디발(보디발의 아내)로부터 사과를 받지 못했습니다. 누구도 요셉에게 용서를 구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는 과거 아픔에서 벗어납니다. 복음 안에서 사는 사람은 그렇게 과거로부터 자유로워집니다.

둘째 아들의 이름은 ‘하나님께서 나를 내가 수고한 땅에서 번성하게 하셨다’는 고백으로 창성하다라는 의미의 에브라임이라 짓습니다. 요셉의 번성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닙니다. 그가 수고한 땅에서 만나는 번성입니다. 사실 그는 수고했지만 전혀 번성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열심히 일했으나 오해받고 누명을 썼습니다. 사람을 성심성의껏 대했으나 잊혔습니다. 노예 신분으로, 죄수 신분으로 도무지 번성할 수 없었습니다. 도리어 짓밟히고 버림받을 뿐입니다. 그런 그를 하나님이 번성케 하셨습니다. 주어가 하나님입니다. 요셉은 자기 힘으로 번성하게 된 것이 아님을 알았습니다.

우리는 에브라임(번성)을 꿈꿉니다. 하지만 에브라임 이전에 므낫세가 먼저입니다. 과거의 아픔과 상처 해결이 먼저입니다. 당장 당사자와 해결 못 하더라도 말씀 안에서 매듭지어야 합니다. 과거 사건이 오늘 나를 지배하지 못하게 그 영향에서 벗어나는 일이 먼저입니다. 복음 안에 머물면 하나님이 우리 안에서 그 일을 하십니다. 과거의 상처이든 영광이든, 과거에 매여 있는 삶은 더 깊은 복음의 삶으로 나가는 데 방해합니다. 주께서는 우리를 번성하게 하시기 전에 먼저 과거에서 벗어나게 하십니다. 에브라임보다 므낫세가 먼저입니다.

기도 : 하나님, 과거 상처를 복음 안에서 잘 갈무리하고 오늘을 번성함으로 살게 하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홍선경 목사(나무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