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영란銀 총재 "암호화폐 지속할 것 같지 않다"

김정한 기자 입력 2021. 01. 26. 03:47

기사 도구 모음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가 기존의 어떤 암호화 화폐도 장기적으로 결제 수단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구조를 갖고 있지 않다 밝혔다.

그는 "암호화폐가 안정적인 가치를 지닌 지불 수단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모든 질문은 결국 은행이 암호화폐를 명목 화폐로 볼 수 있을 것인지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베일리 총재는 암호화폐에 대한 논의는 개인의 거래와 공공의 이익이 어디에 존재하는지에 대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상화폐 비트코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앤드류 베일리 영란은행 총재가 기존의 어떤 암호화 화폐도 장기적으로 결제 수단으로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구조를 갖고 있지 않다 밝혔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베일리 총재는 세계 정치·경제 지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세계경제포럼(WEF), 이른바 다보스포럼이 주최한 온라인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설계, 관리, 준비에 도달한 암호화폐가 있는가"라며 "솔직하게 말해서 아직 그런 암호화폐는 없으며, 원래 그런 공식에 맞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화폐가 안정적인 가치를 지닌 지불 수단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모든 질문은 결국 은행이 암호화폐를 명목 화폐로 볼 수 있을 것인지의 문제"라고 설명했다.

영란은행도 유럽중앙은행(ECB)과 마찬가지로 암호화폐의 방행 가능성을 검토 중이기는 하다.

하지만 베일리 총재는 암호화폐에 대한 논의는 개인의 거래와 공공의 이익이 어디에 존재하는지에 대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가장 잘 알려진 암호화폐인 비트코인은 지난 8일 사상 최고치인 4만2000달러를 기록했다가 지난 주 2만8800 달러까지 하락, 일반 통화에서 발견되는 것보다 훨씬 큰 변동성을 보여주고 있다.

acen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