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미 재무부, 트럼프 임기중 대북조치 243개..한주에 1개 이상

정래원 입력 2021. 01. 26. 08:46 수정 2021. 01. 26. 08:48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재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북한과 관련해 제재와 주의보 발령 등 240여 개의 조처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 재무부는 최근 보고서에서 2017년 2월부터 2021년 1월 20일까지 지난 4년간 북한과 관련해 총 243개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대북제재 (PG) [김민아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미국 재무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북한과 관련해 제재와 주의보 발령 등 240여 개의 조처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 재무부는 최근 보고서에서 2017년 2월부터 2021년 1월 20일까지 지난 4년간 북한과 관련해 총 243개 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6일 전했다.

매주 하나 이상의 조처가 나온 셈이다.

이 가운데는 북한의 회사나 해킹조직, 북한의 거래를 도운 은행 등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는 조처들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실은 2018년 2월 북한의 선박 활동을 중단시키기 위해 해운·무역 회사 등 27곳을 대북제재 명단에 올렸고, 2019년 9월에는 북한 해킹그룹 라자루스·블루노로프·안다리엘 등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어 지난해 4월에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주의보'를 발령하기도 했다.

보고서는 또 2017년 중국 단둥은행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연관된 기업들의 거래를 도왔다는 이유로 미국 금융기관에서 대리계좌를 개설·유지하지 못 하게 한 조처도 언급했다.

이런 조처들은 북한 정권을 국제 금융체계에서 더욱 고립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며, 궁극적으로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단행됐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on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