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인권탄압 최악' 북한, 뜬금없이 호주 인권문제 지적

조윤진 입력 2021. 01. 26. 08:58

기사 도구 모음

인권 탄압으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는 북한이 유엔 회의에서 호주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각)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북한이 서방국가의 인권 문제를 지적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은 그간 국제사회에서 인권 문제로 비난받을 때마다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호주 인권 문제 지적하는 북한 대사 / 사진=유엔워치 트위터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인권 탄압으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는 북한이 유엔 회의에서 호주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각)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한 대사는 "첫째, 깊이 뿌리 박힌 인종차별과 공공 영역에서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끝내라"고 말했다.

또 "둘째, 구금 장소의 잔학하고 비인간적이거나 모멸적인 대우을 중단하라" "셋째, 장애인의 선거 참여권을 포함해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보장하라"고 말을 이었다.

북한이 서방국가의 인권 문제를 지적한 건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은 그간 국제사회에서 인권 문제로 비난받을 때마다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북한이 유엔에서 타국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는 경우는 드물었다.

일각에선 최근 호주가 북한의 우방국인 중국과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 북한이 에둘러 '중국 편 들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호주와 중국은 지난해 4월 코로나19 발원지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과정에서 갈등을 벌였다.

#북한 #유엔 #북한인권
jo@fnnews.com 조윤진 인턴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