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제노포비아 끝내라" 北 이례적 호주 인권비판, 속내는

김이현 입력 2021. 01. 26. 09:47 수정 2021. 01. 26. 10:47

기사 도구 모음

최악의 인권 탄압 국가 중 하나로 비판받던 북한이 인종차별 등 호주의 인권 문제를 유엔에서 제기하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를 겨냥해 "뿌리 깊이 박힌 인종차별과 공공 영역에서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끝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악의 인권 탄압 국가 중 하나로 비판받던 북한이 인종차별 등 호주의 인권 문제를 유엔에서 제기하고 나서 주목받고 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를 겨냥해 “뿌리 깊이 박힌 인종차별과 공공 영역에서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끝내라”고 말했다.

또 “두 번째로, 구금 장소의 잔학하고 비인간적이거나 모멸적인 대우를 중단하라”며 “셋째, 장애인의 선거 참여권을 포함해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그간 국제사회로부터 항상 인권 문제에 대한 비판을 받아왔고 이를 ‘내정간섭’으로 주장해온 터라 유엔에서 타국의 인권 문제를 거론하는 경우는 드물었다.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호주 인권 문제 지적하는 북한 대사. 유엔워치 트위터 캡처


앞서 정례인권검토 대상국이었던 오스트리아(22일), 레바논(18일), 네팔(21일), 조지아(26일) 등에 대해선 아무런 지적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북한이 최근 중국과 기 싸움을 벌이고 있는 호주를 비판해 사실상 우회적으로 중국 편들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과 호주는 지난해 4월 호주가 코로나19 발원지 진상조사를 촉구하면서 갈등을 빚기 시작했다.

현재 중국은 호주산 쇠고기 수입에 규제를 가한 뒤 보리, 와인에도 반덤핑 과세를 부과하면서 무역 보복에 나섰고, 호주는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