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세브란스병원, 서울지방경찰청 공동체 치안 '으뜸 파트너' 선정

이순용 입력 2021. 01. 26. 09:50

기사 도구 모음

연세대 세브란스병원(병원장 하종원)이 의료적 지원이 필요한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민경협력 활동을 성실히 수행한 그간의 공을 인정받아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지난달 '으뜸파트너' 인증패와 감사장을 전달받았다.

세브란스병원은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학대, 방임 등이 의심되는 사례 다수를 신고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 진료협조, 의료지원 등 민경협력 활동을 성실히 수행한 공적을 인정받아 인증패와 감사장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회적 약자 보호 위한 의료적 지원 활동 성실히 수행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연세대 세브란스병원(병원장 하종원)이 의료적 지원이 필요한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해 민경협력 활동을 성실히 수행한 그간의 공을 인정받아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지난달 ‘으뜸파트너’ 인증패와 감사장을 전달받았다.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010년 원내 발견된 학대 및 방임 의심 환자를 보호 및 관리하기 위해 소아청소년정신과, 응급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정신건강의학과, 사회사업팀, 법무팀, 간호팀 등으로 구성된 ‘SAFE(Stop Abuse For Everyone)’팀 운영을 시작했다.

‘SAFE’팀은 진료과에서 학대 또는 방임이 의심되는 환자 발견 시 경찰에 신고함과 동시에 ‘SAFE CP(Critical Pathway)’를 적용해 왔다. ‘SAFE CP’가 적용되면 정신건강의학과 및 사회사업팀에서 환자에 대한 심리사회적 평가를 진행하고, 이후, 담당 의료진, 경찰,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환자가 적절한 치료와 함께 안전하게 보호받는 환경으로 퇴원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세브란스병원은 2019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학대, 방임 등이 의심되는 사례 다수를 신고하고 사회적 약자 보호, 진료협조, 의료지원 등 민경협력 활동을 성실히 수행한 공적을 인정받아 인증패와 감사장을 받았다.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은 “세브란스병원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것 이외에도 민경이 함께하는 사회적 약자 및 환자 보호에 사회적 책무를 다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세브란스병원이 우리 사회 곳곳에 선한 영향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순용 (syle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