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유치원도 학교급식법 적용, 영양교사 배치 의무화

신하영 입력 2021. 01. 26. 10:49

기사 도구 모음

앞으로는 모든 국공립 유치원과 원아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에도 학교급식법이 적용, 영양교사가 배치된다.

개정안은 전국의 4836개 국공립 유치원과 원아 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을 학교급식법 대상에 포함시키는 내용이 골자다.

원아 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은 전국적으로 1979개원이다.

학교급식법을 적용받는 유치원은 영양교사 1명 이상이 배치돼야 한다고 명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공립 유치원 4836곳 적용, 사립도 200명 이상은 의무 배치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앞으로는 모든 국공립 유치원과 원아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에도 학교급식법이 적용, 영양교사가 배치된다.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사진=이데일리DB)

교육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학교급식법 시행령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전국의 4836개 국공립 유치원과 원아 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을 학교급식법 대상에 포함시키는 내용이 골자다. 원아 수 100명 이상의 사립유치원은 전국적으로 1979개원이다. 해당 개정안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된다.

학교급식법을 적용받는 유치원은 영양교사 1명 이상이 배치돼야 한다고 명시했다. 다만 원아 200명 미만의 유치원은 2개 유치원마다 영양교사 1명을 공동 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전체 사립유치원 중 원아 수 100명 미만 유치원은 44.5%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100명 미만인 사립유치원에 대해서도 당분간 유치원 급식 지침을 통해 관리를 강화할 것”이라며 “추후 학교급식법령 등을 개정해 학교급식 대상을 모든 유치원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신하영 (shy110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