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북한, 유엔 회의서 난데없이 호주 '인권 문제' 지적

홍주형 입력 2021. 01. 26. 11:03 수정 2021. 01. 26. 11:24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유엔 회의에서 호주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미국 등 국제사회의 인권 지적을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해 온 북한은 유엔에서 타국의 인권 문제에 그간 입을 여는 경우가 드물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 편들기 나선 것이라는 해석도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호주 인권 문제 지적하는 북한 대사. 유엔워치 트위터 갈무리
 
북한이 유엔 회의에서 호주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미국 등 국제사회의 인권 지적을 내정간섭이라고 주장해 온 북한은 유엔에서 타국의 인권 문제에 그간 입을 여는 경우가 드물었다.

26일 유엔 감시 비정부기구인 유엔워치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UNHRC) 국가별 정례인권검토에서 호주의 인종차별 개선을 촉구했다. 한 대사는 “첫째로 깊이 뿌리 박힌 인종차별과 공공 영역에서 민족·인종·문화·종교적 배경에 기반한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끝내라”고 발언했다. 이어 “두 번째로, 구금 장소의 잔학하고 비인간적이거나 모멸적인 대우를 중단하라”며 “셋째, 장애인의 선거 참여권을 포함해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인권 문제에 있어 항상 비판받는 입장이던 북한이 이번엔 서방국가의 인권 문제를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북한이 유독 호주를 비판 타깃으로 삼은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호주가 최근 중국과 기싸움을 벌여왔기에 우회적으로 중국 편들기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