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이데일리

신세계그룹 "팬서비스 강화-인프라 투자로 야구 발전 기여"

이석무 입력 2021. 01. 26. 12:53

기사 도구 모음

SK와이번스 인수를 공식 발표한 신세계그룹이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사업 통합과 온라인 시장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 왔다"며 "프로야구 팬과 그룹 고객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고객 경험의 확장'을 꾀할 수 있고 야구팬들이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K와이번스 인수를 공식 발표한 신세계그룹이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보는 야구’에서 ‘즐기는 야구’로 프로야구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를 통해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1352억8000만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26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 가격은 주식 1000억원과 야구연습장 등 토지·건물 352억8000만원으로 책정됐다.

신세계그룹은 인수 후에도 야구단 연고지는 인천으로 유지하며 선수단과 프런트는 전원 고용 승계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온·오프라인 사업 통합과 온라인 시장 확장을 위해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 인수를 타진해 왔다”며 “프로야구 팬과 그룹 고객을 접목하는 방식으로 ‘고객 경험의 확장’을 꾀할 수 있고 야구팬들이 모바일 등 온라인 환경에 익숙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온라인 시장의 주도적 고객층과 일치하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신세계그룹은 “야구장을 ‘라이프 스타일 센터’로 바꿔 야구뿐만 아니라 신세계그룹의 서비스를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장기적으로는 팬과 지역사회, 관계기관 의견을 수립해 돔을 비롯한 다목적 시설 건립을 추진하는 등 인프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좋은 선수를 발굴·육성하고 선수단 기량 향상을 돕기 위해 훈련 시설 확충 등 시설 개선에도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며 “식품과 생활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여러 부문에서 야구 관련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해 야구장 밖에서도 야구팬들이 ‘신세계의 팬’이 될 수 있게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신세계그룹은 “명문 SK와이번스의 역사를 계승하는 것을 넘어 인천 야구, 나아가 한국 프로야구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해 팬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구단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며 “다양한 성장 비전을 마련하고 로드맵에 맞춰 차질없이 투자를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 모기업인 SK텔레콤과 다음 달 23일 인수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후 최대한 빨리 새 구단 출범을 위한 실무 협의를 끝내고 3월 새 구단을 정식 출범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은 창단 준비를 위한 실무팀 구성을 마친 상태이며 구단 이름과 엠블럼, 캐릭터 등도 조만간 확정할 계획이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