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영종∼신도 평화도로' 사업 본격 추진

김경은 입력 2021. 01. 26. 14:34

기사 도구 모음

인천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영종∼신도 평화도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27일 오후 3시 인천시 옹진군 신도항 선착장에서 '영종∼신도 평화도로' 조성 착공식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인천 중구 영종도에서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까지 길이 4.05㎞ 구간에 2차로 교량과 접속도로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그간 인천시·옹진군 주민들의 숙원 사업으로 꼽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7일 평화도로 조성 착공식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인천 영종도와 신도를 잇는 ‘영종∼신도 평화도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달 27일 오후 3시 인천시 옹진군 신도항 선착장에서 ‘영종∼신도 평화도로’ 조성 착공식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인천 중구 영종도에서 옹진군 북도면 신도리까지 길이 4.05㎞ 구간에 2차로 교량과 접속도로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총사업비 1245억 원을 투입해 2025년 준공 예정이다

영종∼신도 평화도로는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으로, 그간 인천시·옹진군 주민들의 숙원 사업으로 꼽혔다.

현재 옹진군 북도면의 신도·시도·모도 3개 섬은 다리로 연결돼 있으나, 이들 3개 섬에서 육지로 나가기 위해서는 신도와 영종도 간 배편을 이용해야만 했다.

이 사업은 ‘서해 남북 평화도로’ 구축의 시발점이 되는 구간이다. 서해 남북 평화도로는 영종도∼옹진군∼강화군을 잇는 총연장 14.6㎞의 도로 건설사업으로, 향후 개성·해주까지 연결돼 남북경협 및 물류 중심축의 기반이 될 전망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착공식 축사를 내고 “영종∼신도 평화도로 조성으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균형 뉴딜 등 체계적 균형발전 정책 추진을 통해 지역 현장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성과들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ocami8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