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모더나 백신, 남아공 변이엔 효과 미미.."부스터샷 개발할 것"

방성훈 입력 2021. 01. 26. 14:38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능을 보였다면서도, 예방 효과는 크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모더나는 남아공 변이에 대한 예방 효과를 높이고자 기존 백신을 수정한 '부스터 샷'을 개발해 조만간 임상시험에 들어가겠다는 계획을 재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더나, 美NIAID 공동 실험 결과 발표
"英·남아공 변이에도 중화항체 형성"
남아공 변이엔 기대 이하 결과
"부스터 샷 개발..곧 임상시험 시작할 것"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자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능을 보였다면서도, 예방 효과는 크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아공 변이에도 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부스터 샷(효능을 높이기 위한 2회차 접종)’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함께 공동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자사 백신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는 “백신이 2차 접종까지 마친 실험 결과에서 영국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각각 중화항체를 충분히 생성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남아공 변이의 경우 항체들이 면역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수준으로 유지됐지만 면역 반응이 약했다. 이는 면역력이 조기에 약해질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선 모더나 백신이 생성한 중화항체가 감소하지 않았으나, 남아공 변이의 경우 일반 코로나19와 비교해 6분의 1 수준의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번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들의 검증을 받지는 않은 상태라고 매체들은 전했다.

모더나는 남아공 변이에 대한 예방 효과를 높이고자 기존 백신을 수정한 ‘부스터 샷’을 개발해 조만간 임상시험에 들어가겠다는 계획을 재확인했다. 스테판 반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내고 “남아공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 부스터 샷 후보 물질이 남아공 변이와 미래 잠재적 변이에 효과적인지 확인하기 위한 시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과 남아공에서 각각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보다 전염력이 훨씬 더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남아공 변이는 기존 백신으로 예방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와 전문가들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앤서니 파우치 NIAID 소장도 현재 개발된 백신이 남아공 변이를 예방하는데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를 내비친바 있다.

반셀 CEO 역시 면역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 지 알 수 없다고 시인했다. 그는 CNBC에 “6개월, 12개월 후엔 어떻게 될 지 지금은 알 수 없다. 특히 면역 체계가 약한 고령층의 경우 그렇다. 이에 따라 새로운 백신을 시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계속 변이를 일으킬 것”이라며 “(백신 개발이) 뒤쳐지게 놔둘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방성훈 (bang@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