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매일경제

KT, 블록체인 지역화폐로 에너지 정책 참여 보상한다

이지영 입력 2021. 01. 26. 14:3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춘천시 소양에너지페이 발행 맡아..정책 참여 인센티브 지급수단 활용
KT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로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할 것"
KT가 자체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플랫폼인 착한페이를 통해 강원도 춘천시 에너지 전자화폐인 '소양에너지페이'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통해 에너지 정책에 참여하는 사용자에게 보상을 제공할 방침이다.

소양에너지페이는 에너지 전자화폐로 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확산, 에너지 이용체계의 선순환을 만들기 위한 지급형 지역화폐다. 오는 29일부터 지급되며 최초 지급대상은 총 3612가구로 약 2억원 규모다.

KT에서는 그동안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정책 수당으로 지역화폐가 활용된 사례는 많지만 정책참여 인센티브로 지역화폐 플랫폼이 활용되기는 소양에너지페이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사용자는 재래시장, 지역 식당, 미용실, 병원 등 사전 등록된 가맹점에서 소양에너지페이 앱을 실행해 QR코드를 스캔하면 된다. 결제금액과 사용 화폐를 입력하고 본인인증을 하면 결제가 완료된다. 현금, 종이 상품권 등 기존 지자체 정책참여 인센티브와 다르게 지역화폐 플랫폼을 활용하기 때문에 보다 간편하게 지급과 이용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다.

김종철 KT 블록체인비즈센터장 상무는 "춘천시 소양에너지페이는 KT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서비스가 기존 지역사랑상품권뿐 아니라 지자체의 정책참여 인센티브로 활용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KT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지역화폐의 안전한 운영과 활용도 강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영 D.STREET(디스트리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