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택배노조 "사회적 합의 이행안하면 파업" vs 업계 "충실 이행 중"

윤정훈 입력 2021. 01. 26. 14:59 수정 2021. 01. 26. 18:14

기사 도구 모음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지키지 않으면 파업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어 택배 노동자들이 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 이행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이날 오후에 회의를 열고 파업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로사 대책위, 26일 긴급 기자회견 개최
6000명 분류인력으로 부족, 택배사 분류 작업을 100% 책임져야
택배 업계 "사회적 합의 충실히 이행하고 있어" 반박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지키지 않으면 파업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사회적 합의 기구를 통해 극적 합의를 한지 닷새 만에 다시 갈등이 새어나온 곳이다. 택배 노조가 파업할 경우에 설날을 앞두고 물류대란을 촉발할 수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이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책위가 택배사를 규탄하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대책위는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어 택배 노동자들이 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 이행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이날 오후에 회의를 열고 파업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합의문에는 택배 기사의 업무를 ‘집화·배송’으로 정하고, 분류 작업은 택배사가 책임지도록 명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책위는 지난 25일과 이날 오전에 CJ대한통운(000120), 한진(002320), 롯데글로벌로지스에 공문을 보냈다고 했다. 공문에는 분류인력을 투입하지 못할 경우에 수수료를 지급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 책정을 해달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서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이 분류작업을 100%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택배 업계가 밝힌 6000명 분류인력(CJ대한통운 4000명, 한진 1000명, 롯데 1000명)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을 한 것이다. 특히 한진과 롯데 등은 자동화 설비 등 투입 계획과 분류인력 추가 투입 계획, 분류인력 지연에 따른 수수료 지급 등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현재 6000명 정도의 인원은 전체 필요 분류 인력의 30%에 불과하다”면서 “모든 대리점에 필요한 인력을 투입해야 한다”고 했다.

대책위는 택배사와 면담 등을 통한 협의를 요구하고 있다. 이날 밤까지 입장을 표명하지 않으면 취소했던 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지난 20~21일 노조 총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 바 있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원 5100명 주에 97%가 투표에 참여했고 91% 찬성으로 나왔다”며 “오늘 밤까지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파업 등을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택배 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개선 작업 이전에 상반기에 투입하기로 했던 인원 투입을 예정대로 할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택배 업계 관계자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분류 인력을 투입하고 있다”며 “대책위가 말하는것처럼 설날 전에 모든 인원을 투입하는 것은 물리적으로도 어렵다”고 말했다.

윤정훈 (yunright@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