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데일리

美 20달러 지폐 얼굴, 트럼프 영웅에서 흑인 여성으로 바뀐다

조민정 입력 2021. 01. 26. 15:21

기사 도구 모음

미국 20달러 지폐 앞면에 새겨진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의 얼굴을 흑인 인권 여성 운동가인 해리엇 터브먼으로 바꿔야 한다는 논의가 다시 수면위로 올라왔다.

잭슨 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영웅으로 삼던 인물이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트럼프 지우기'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대선 후보 시절 트럼프 전 대통령은 "터브먼은 널리 유통되지 않는 2달러 지폐에 더 잘 어울릴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흑인 인권 여성 운동가 해리엇 터브먼으로
백악관 대변인 "미국 역사와 다양성 반영 중요"
20달러 지폐에 그려진 앤드루 잭슨 전 미국 대통령의 모습(사진=AFP)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미국 20달러 지폐 앞면에 새겨진 앤드루 잭슨 전 대통령의 얼굴을 흑인 인권 여성 운동가인 해리엇 터브먼으로 바꿔야 한다는 논의가 다시 수면위로 올라왔다. 잭슨 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영웅으로 삼던 인물이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트럼프 지우기’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폐에 우리나라의 역사와 다양성을 반영하는 것은 중요하다. 터브먼의 얼굴은 20달러 지폐의 가치를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해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터브먼은 19세기 노예 탈출에 헌신한 흑인 여성 운동가다. 수백 명의 노예에게 자유를 부여하기 위해서 남북 전쟁 당시 연합군의 스파이로 활동하는 등 노예제 폐지에 힘썼다. 반면 잭슨 전 대통령은 노예제를 유지하며 아메리칸 원주민을 몰아내는 정책을 펼쳤다.

20달러 지폐 개정 논의는 2016년 오바마 전 행정부 시절부터 추진된 안이다. 계획대로라면 지난해 새 지폐가 나올 예정이었으나 트럼프 전 행정부가 제동을 걸어 무산됐다. 대선 후보 시절 트럼프 전 대통령은 “터브먼은 널리 유통되지 않는 2달러 지폐에 더 잘 어울릴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여성의 얼굴이 그려진 미국 지폐는 극히 드물었다. 1891년부터 1896년까지 은화 증권에 그려진 조지 워싱턴 초대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마사 워싱턴 영부인이 유일했다. 1865년부터 1869년까지 20달러 지폐에 북미 원주민 포카혼타스가 그려지긴 했으나 그림 속 일부에 해당해 단독 여성 인물은 마사 워싱턴 영부인뿐이었다.

2016년 제이콥 루 미국 재무장관이 20달러에 인쇄될 해리엇 터브먼의 얼굴을 보는 모습(사진=AFP)

조민정 (jungs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