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中, 남중국해·서해서 동시 군사훈련.."美겨냥 무력시위"

문예성 입력 2021. 01. 26. 15:35

기사 도구 모음

중국과 미국 간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중국이 남중국해와 황하이(黃海·서해)에서 동시에 실탄훈련을 실시한다.

26일 중국 광둥성 해사국은 "레이저우반도 인근 남중국해 모 해역에서 27~30일 군사훈련을 실시한다"면서 "훈련 기간 관련 해역에서의 선박 통행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2일 중국 관영 중앙(CC) TV가 보도한 내용을 캡쳐한 사진으로, 중국이 독자 기술로 건조한 첫 번째 항공모함 ‘산둥(山東)’호에서 함재기 젠-15가 이륙하는 모습. <사진출처: CCTV 캡쳐> 2020.01.0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과 미국 간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중국이 남중국해와 황하이(黃海·서해)에서 동시에 실탄훈련을 실시한다.

26일 중국 광둥성 해사국은 “레이저우반도 인근 남중국해 모 해역에서 27~30일 군사훈련을 실시한다”면서 “훈련 기간 관련 해역에서의 선박 통행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중국 첫 국산 항모인 산둥호는 현재 남중국해에서 연례훈련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칭다오시 해사국도 “29일 오전 8시(현지시간)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황하이 모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실시한다”면서 “이 기간 관련 해역에서의 선박 통행을 금지한다”고 전했다.

이번 훈련은 미국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지난 23일 루스벨트호 항모전단이 남중국해에 진입해 훈련을 실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