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이데일리

카카오, 日 '카도카와' 제휴 끈끈해진다

이대호 입력 2021. 01. 26. 15:39 수정 2021. 01. 26. 15:43

기사 도구 모음

카카오(035720)와 일본 콘텐츠 기업 카도카와(KADOKAWA) 간 제휴가 더욱 끈끈해질 전망이다.

양사가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유지하면서 카카오가 카도카와 지분을 늘려오다 최근 최대주주 지위까지 올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카도카와 지분 7.3%(517만8300주)를 확보, 최대주주에 올랐다.

카카오 측은 "조금씩 지분을 늘려오다가 최근 최대주주가 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 카도카와 지분 7.3% 확보..최대주주 올라
일본 카도카와 홈페이지 (사진=홈페이지 갈무리)
[이데일리 이대호 기자] 카카오(035720)와 일본 콘텐츠 기업 카도카와(KADOKAWA) 간 제휴가 더욱 끈끈해질 전망이다. 양사가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유지하면서 카카오가 카도카와 지분을 늘려오다 최근 최대주주 지위까지 올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카도카와 지분 7.3%(517만8300주)를 확보, 최대주주에 올랐다. 전략적 투자를 지속한 결과다. 지난 6월 412억원을 들여 카도카와의 지분 2.7%를 인수한 이후 추가 투자를 통해 지분율을 4.9%로 늘린 바 있다. 카카오 측은 “조금씩 지분을 늘려오다가 최근 최대주주가 됐다”고 전했다.

카카오는 카도카와 협력으로 카카오재팬의 콘텐츠 앱 ‘픽코마’에 활용할 지식재산(IP)을 여럿 수급했다. 픽코마 앱은 지난해 7월 일본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비게임 부문 매출 1위에 오를 정도로 현지에 뿌리를 내렸다.

카도카와는 만화부터 애니메이션, 전자책 등 각종 문화 콘텐츠를 취급한다. 탄탄한 마니아층을 갖춘 서브컬처(하위문화) 콘텐츠도 상당수 유통하고 있다. 2014년 설립됐으며 일본 도쿄에 본사를 뒀다. 지난해 매출(2019년 4월~2020년 3월)은 2046억5300만엔(약 2조1800억원)이다.

이대호 (ldhdd@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