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軍 '철책귀순' 부대 경계시스템 정비에 50억원 쓴다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입력 2021. 01. 26. 16:03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11월 북한주민의 철책 귀순으로 문제가 드러난 강원도 고성군 최전방 일반전초(GOP) 부대의 '과학화 경계 시설' 일부가 교체된다.

군 당국은 그 동안 북한주민이 지난해 11월 철책을 넘을 때 과학화 경계시스템의 광망(철조망 감지센서) 경보음이 울리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조사를 한 결과, 상단감지 유발기 내부에 압력을 전달해주는 나사가 풀려 있어 센서가 작동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주민 철책 넘을 때 경보음 울리지 않은 시스템 정비
감지부품 교체 및 경계사각 지대 근거리 감시카메라 설치
내달 공개 업체선정..혈세 낭비 지적도
스마트이미지 제공
지난해 11월 북한주민의 철책 귀순으로 문제가 드러난 강원도 고성군 최전방 일반전초(GOP) 부대의 '과학화 경계 시설' 일부가 교체된다. 군 당국은 이를 위해 50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26일 국방부와 육군에 따르면 고성 해당 부대는 경보가 울리지 않았던 철책구간의 상단감지관련 부품(브라켓)을 새로 달거나 교체한다.

아울러 경계 사각지대 관측을 위해 근거리 감시카메라도 추가로 설치된다. 육군은 다음 달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설치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군 당국은 그 동안 북한주민이 지난해 11월 철책을 넘을 때 과학화 경계시스템의 광망(철조망 감지센서) 경보음이 울리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조사를 한 결과, 상단감지 유발기 내부에 압력을 전달해주는 나사가 풀려 있어 센서가 작동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일부 철책 구간의 경우 건드리면 센서가 울리도록 되어 있는 상단감지 부품(브라켓)도 설치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군은 해당 부대 내 모든 철책의 상단감지 유발기 내부 나사를 2개로 늘려 풀리지 않도록 조치했고, 이번에는 상단감지 관련 부품을 새로 달거나 낡은 것을 교체하기로 한 것이다.

그러나 군 일각에서는 지난 2016년 과학화 경계시스템 구축이후 군 당국이 해당 철책 구간의 상단감지 유발기와 상단감지 부품 등에 대한 점검을 제대로 하지 않아 발생한 일에 국민의 혈세를 쓴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CBS노컷뉴스 김학일 기자]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