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글로벌 플랫폼 '클룩', 2억 달러 투자 유치.."디지털 혁신 가속"

강경록 입력 2021. 01. 26. 16:20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여행 및 레저 예약 플랫폼 '클룩'(KLOOK)이 2억 달러(한화 약 2200억원) 규모의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클룩의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공동 창업자인 에릭 녹 파는 "클룩은 여행 액티비티, 체험 상품 부문의 차세대 디지털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미래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고 플랫폼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추가적인 동력을 얻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글로벌 여행 및 레저 예약 플랫폼 클룩이 최근 2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사진=클룩 모바일 앱 스크린 샷)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글로벌 여행 및 레저 예약 플랫폼 ‘클룩’(KLOOK)이 2억 달러(한화 약 2200억원) 규모의 시리즈E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집중하고 있는 에스펙스 매니지먼트(Aspex Management) 투자사가 주도하고 세콰이아 캐피털·소프트뱅크 비전펀드 1·매트릭스파트너스 차이나·보유 캐피털 등 기존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클룩이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 전략과 빠른 시장 회복력이 바탕이 됐다는 평가다.

에르메스 리(Hermes Li) 에스펙스 대표는 “클룩이 시장 역풍에도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줬다”며 “주요 지역에서 온·오프라인 체험 상품 및 서비스를 위한 원스톱 플랫폼으로 거듭하고 있는 클룩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트렌드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클룩은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 전략의 우선순위를 재조정했다. 클룩은 ▲액티비티와 체험예약부분의 디지털화 ▲호캉스·렌터카 등의 신규 카테고리 확장에 집중하고 있다.

클룩의 에릭 녹파 최고운영책임자(왼쪽부터)와 에단 린 최고경영자, 버니 시옹 최고기술책임자

클룩은 코로나19 제한 조치가 완화된 싱가포르와 홍콩, 대만 등의 주요 시장에서는 현지 체험 상품에 대한 소비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한다. 특히 국내 여행이 다시 시작되면서 예약 건수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클룩 최고경영자(CEO) 겸 공동 창업자인 에던 린은 “지난해 소비자들을 보면 해외여행이 중단되었음에도 새로운 체험과 즐길거리 탐색에 대한 열망으로 국내로 눈을 돌리면서 가까운 곳에서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찾기 시작했다”면서 “국내 여행이 활성화되고 해외여행도 점차 회복세를 보이는 상황이 되면 더욱 선제적인 전략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클룩은 디지털 혁신을 더욱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여전히 주요 여행시장의 이동제한이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해 클룩 신규 등록 상품이 전년 대비 150% 증가하는 등 상품 공급 파트너사들의 비즈니스 디지털화에 대한 수요를 확인, 최근 여행업계 대세 솔루션으로 떠오른 SaaS(Software as a Service·기업용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솔루션 신규 개발을 가속한다는 것이다.

클룩의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공동 창업자인 에릭 녹 파는 “클룩은 여행 액티비티, 체험 상품 부문의 차세대 디지털 도약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미래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고 플랫폼을 더욱 강화할 수 있는 추가적인 동력을 얻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강경록 (roc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