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뉴질랜드 아던 총리 "올해 계속 국경 폐쇄할 수도 있어"

박병희 입력 2021. 01. 26. 17:06

기사 도구 모음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가 올해 국경 폐쇄를 계속 유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아던 총리는 이날 수도 웰링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 시점에서 다른 나라들은 뉴질랜드의 보건과 경제에 큰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며 "이 점이 올해 대부분의 기간 동안 국경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가 올해 국경 폐쇄를 계속 유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아던 총리는 이날 수도 웰링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 시점에서 다른 나라들은 뉴질랜드의 보건과 경제에 큰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며 "이 점이 올해 대부분의 기간 동안 국경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는 방역 모범국으로 꼽힌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가 약 2300명, 누적 사망자가 25명에 불과하다. 국경을 폐쇄하고 모든 입국자는 2주간 정부 격리 시설에 머물도록 의무화하는 등 강력한 방역 대책으로 코로나19 감염을 최소화했다.

아던 총리는 외국인의 입국 허용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입국 제한을 해제하기 위해서는 백신을 접종하면 다른 사람에게 코로나19가 전염되지 않는다는 점이 확인되거나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충분히 많아서 사람들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는 점이 확인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며 이르면 다음주에 화이자와 바이오엔텍 백신에 대한 당국의 승인이 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집단 면역은 올해 중순을 넘겨야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국경을 폐쇄하면서도 뉴질랜드는 호주와는 이른바 트래블 버블(비격리 여행 권역)을 추진하고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 두 나라가 서로 코로나19에 대한 위험이 낮다는 점을 확인하고 두 나라 간에는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호주는 지난해부터 뉴질랜드 입국자에 대해서는 자유로운 여행이 가능토록 허용했지만 이번주 그 방침을 중단했다. 약 두 달 만에 뉴질랜드에서 지역사회 감염자가 1명 발생했기 때문이다.

아던 총리는 뉴질랜드의 격리 조치는 잘 통제되고 있다며 호주의 결정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그는 호주와 국가 대 국가로서 트래블 버블을 추진하는 것은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주 단위로 트래블 버블을 추진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