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기재부 "작년 하반기부터 플러스성장 의미..경제회복 기반 강화"

원다연 입력 2021. 01. 26. 17:12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역성장에도 하반기부터는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며 회복 기반을 마련한 것을 평가했다.

기획재정부는 26일 지난해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0%를 기록한데 대해 "하반기 들어 코로나 재확산 등 어려움 속에서도 2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며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한 기반을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타격 작년 4분기 1.1%, 연간 -1.0% 성장
"선진국 대비 역성장폭 최소화..위기에 강한 경제"
"재정이 경기위축 완충, 1분기중 재접징행 관리 철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월 25일 세종시 정부청사 기재부 대회의실에서 세종-서울간 화상으로 열린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세종=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정부는 지난해 코로나19 충격으로 인한 역성장에도 하반기부터는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며 회복 기반을 마련한 것을 평가했다. 정부는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올 1분기중 철저한 재정 집행 관리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26일 지난해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0%를 기록한데 대해 “하반기 들어 코로나 재확산 등 어려움 속에서도 2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며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한 기반을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2월 초부터 본격화한 코로나19 충격에 1분기 -1.3%, 2분기 -3.2%의 역성장을 이어가다 3분기에 2.1%로 반등, 4분기에도 1.1% 성장을 나타냈다.

기재부는 “코로나에 따른 극심한 소비 부진을 수출·투자·재정이 완축하면서 연간 실질 GDP는 당초 전망치(-1.1%) 보다 역성장 폭이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경기 회복세 후퇴 등 시장의 우려를 불식하고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것”이라며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도 역성장 폭을 최소화하며 더 나은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기재부는 특히 경기 회복세를 이끈 수출과 함께 재정도 적극적인 역할로 경기 위축을 완충하는 역할을 했다고 봤다.

기재부는 “지난 2019년 재정의 높은 성장기여도(1.6%포인트)에 따른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재정이 성장에 1.0%포인트 큰 폭으로 기여하면서 경기 위축을 적극 완충했다”며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위해 14분기 재정집행 관리를 철저히 하고 올해 내수·투자·수출 과제를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도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예상을 웃돈 지난해 성장 성과를 평가하며 향후 내수 회복을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았다.

홍 부총리는 “수출 선방과는 달리 장기화되는 내수 부진과 그에 따른 민생 어려움은 가장 뼈아픈 부분”이라며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내수 경제의 정상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절실히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중요한 것은 우리 경제에 자신감을 갖고 다시 한 번 막바지 힘을 모아 전력질주해 나가는 것”이라며 “정부부터 솔선하여 앞장서 뛰겠다”고 전했다.

원다연 (her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