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이데일리

한교총 "IEM국제학교 사태 송구..예배 외 집단활동 중단해야"

김은비 입력 2021. 01. 26. 17:59

기사 도구 모음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6일 "최근 대전 IEM국제학교(IM선교회)와 기도원 등 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는 방역당국이 지적해온 대로 '3밀(밀집·밀접·밀폐)' 시설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며 "교인 관련 시설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든 교회와 연결되어 있으므로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관련 시설 책임자, 상황 악화 막아주길"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26일 “최근 대전 IEM국제학교(IM선교회)와 기도원 등 시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이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한교총은 이날 회원 교단에 보낸 공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관련 시설 책임자는 즉시 사과하고, 방역 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함으로써 상황 악화를 막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단체는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면 교회의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 반면, 교회와 연관된 시설에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지 않아 확산이 이뤄지고 있다”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방역당국이 지적해온 대로 ‘3밀(밀집·밀접·밀폐)’ 시설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며 “교인 관련 시설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든 교회와 연결되어 있으므로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교총은 이어 “작은 교회나 중대형 교회 모두 큰 불편을 감내하면서 확산을 막고 있는 지금 예배의 완전회복을 바라는 한국교회 모두를 위하며, 또한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위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달라”며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 및 교회 밖 집합 활동을 중단하도록 적극 지도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은비 (demeter@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