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못말리는 신짱 씨앗 호떡맛 출시 한달만에 100만봉 판매

이정은 입력 2021. 01. 26. 18:02

기사 도구 모음

크라운제과의 '못말리는 신짱 씨앗호떡맛'(사진)이 출시 한 달 만에 100만봉지 넘게 팔렸다.

26일 크라운제과에 따르면 '신짱'의 후속제품으로 지난해 12월 출시된 '씨앗호떡맛'은 이달 20일까지 102만봉지(누적매출 12억원)가 판매됐다.

신제품의 성공 기준인 월매출 10억원은 물론 100만봉지 판매까지 돌파한 것이다.

오리지널 제품 매출도 같은 기간 전월 대비 50%가량 늘어나면서 12월에만 20억원을 넘어섰고, 새해 들어서도 가파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크라운제과의 '못말리는 신짱 씨앗호떡맛'(사진)이 출시 한 달 만에 100만봉지 넘게 팔렸다. 26일 크라운제과에 따르면 '신짱'의 후속제품으로 지난해 12월 출시된 '씨앗호떡맛'은 이달 20일까지 102만봉지(누적매출 12억원)가 판매됐다.

신제품의 성공 기준인 월매출 10억원은 물론 100만봉지 판매까지 돌파한 것이다. 후속제품이 흔히 겪는 카니발라이제이션(기존 제품의 판매량과 수익성에 악영향을 끼치는 현상)도 없이 거둔 성적이다.

오리지널 제품 매출도 같은 기간 전월 대비 50%가량 늘어나면서 12월에만 20억원을 넘어섰고, 새해 들어서도 가파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검은 깨와 아카시아 벌꿀이 오리지널의 시그니처라면, 후속제품은 은은한 계피향과 고소한 땅콩이 특징이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