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복지부 직원 코로나19 확진, 권덕철 장관 자체 격리 들어가

박경훈 입력 2021. 01. 26. 18:56 수정 2021. 01. 26. 20:25

기사 도구 모음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어 검사 및 격리에 들어갔다.

복지부는 26일 "오늘 오후 복지부 직원의 확진으로 인해 역학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라며 "권 장관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자체적으로 격리를 하며 판정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세종청사에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와 국무회의를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밀접접촉자 분류 가능성 있어 검사 받아"
오전 중대본 회의부터 오후 평택 현장방문 진행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어 검사 및 격리에 들어갔다.

복지부는 26일 “오늘 오후 복지부 직원의 확진으로 인해 역학조사는 현재 진행 중”이라며 “권 장관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될 가능성이 있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자체적으로 격리를 하며 판정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전 세종청사에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와 국무회의를 참석했다. 이후 충북 오송에 위치한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행사를 진행했고 오후에는 평택박애병원를 현장 방문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박경훈 (view@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