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프로포폴 투약' 애경 2세 채승석 보석 석방

박미애 입력 2021. 01. 26. 19:25

기사 도구 모음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가 보석으로 풀려나게 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최한돈)는 이날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채 전 대표 측의 청구를 받아들여 보석을 결정했다.

채 전 대표는 2017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약 100차례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등의 혐의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스타in박미애 기자]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가 보석으로 풀려나게 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최한돈)는 이날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채 전 대표 측의 청구를 받아들여 보석을 결정했다. 재판부는 보증금으로 3000만원을 납부하게 했다.

채 전 대표는 2017년 9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약 100차례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등의 혐의 받는다. 또 실제 병원에 방문하지 않은 지인들의 인적사항을 해당 병원의 병원장 등에게 건네 진료기록부를 거짓 작성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1심 재판부는 지난해 9월 채 전 대표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추징금 4532만원도 명령했다.

다음 공판은 오는 3월 18일 열린다.

박미애 (oriald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