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현대홈쇼핑, 작년 '쇼핑라이브' 매출 285억원 기록..전년比 5배↑

조성신 입력 2021. 01. 26. 20: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간 누적 시청자 2500만명 달성
올해 매출 1000억원 목표
[사진 = 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의 '라이브 커머스(모바일 동영상 생방송 통한 상품 판매)' 관련 매출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26일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지난해 라이브 커머스 사업 매출은 50억원을 기록한 전년 대비 5배 이상 성장한 285억원을 달성했다.

연간 누적 시청자 수는 2500만명으로 늘었으며, 방송 1회당 평균 매출은 2019년 1500만원에서 지난해 3000만원으로 두 배 증가했다. 방송 1회당 시청자 수도 평균 2만~3만명으로 2019년(1만명 수준)보다 두 배 이상 급증했다.

현대홈쇼핑은 지난 2018년 11월 현대H몰 모바일앱 내에 '쇼(Show)핑라이브' 코너를 출시하며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뛰어들었다. 이 모든 성과를 불과 2년여 만에 올린 것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모바일에 익숙한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언택트(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기 시작한 2018년부터 라이브 커머스 사업을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삼고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키워왔다"면서 "비교적 자유로운 형태로 진행되는 라이브 커머스 방송에 TV홈쇼핑 20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운영 방식을 과감하게 접목한 게 매출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올 상반기 중 라이브 커머스 운영 인력을 10여 명 추가하고, 전문 쇼호스트를 두 배 가량 늘릴 예정이다. 아울러 쇼핑라이브 방송 횟수와 현재 7개인 고정 프로그램을 각각 주 50회 이상, 15개로 확대하는 등 라이브 커머스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작년 120억원을 투자한 뷰티MCN '디퍼런트밀리언즈'와 협업을 통한 미디어 콘텐츠 강화에도 나설 방침이다.

홍성일 현대홈쇼핑 H몰사업부장(상무)은 "앞으로 '쇼핑라이브'를 기존 TV홈쇼핑, 현대H몰(온라인몰), 현대홈쇼핑플러스샵(T커머스)에 버금가는 '제4의 채널'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라이브 커머스 전용 상품, 맞춤형 콘텐츠 등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robgu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