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정의용 청문회에 美 '존 볼턴' 참고인 출석 추진한다

안태호 입력 2021. 01. 26. 20:2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다음달 5일에 예정된 정의용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참고인 출석을 추진 중이다.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의원실은 볼턴 전 보좌관 측에 이 같은 의사를 전할 계획예정이다.

볼턴 전 보좌관이 제안에 응할 경우 출석은 화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7일(현지시가) 듀크대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강연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다음달 5일에 예정된 정의용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참고인 출석을 추진 중이다.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의원실은 볼턴 전 보좌관 측에 이 같은 의사를 전할 계획예정이다. 볼턴 전 보좌관이 제안에 응할 경우 출석은 화상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정 후보자가 대통령 국가안보실장이던 시절 '카운터파트'였던 볼턴 전 보좌관이 청와대 대북정책을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진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출간한 회고록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처음 제안한 것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니라 정 후보자라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청와대는 '왜곡'이라며 반박했다.

국회 외통위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문회 참석 증인과 참고인에 대해 협의한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