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정의당, 비대위 체제 전환..보궐선거 후보 접을 수도

김필준 기자 입력 2021. 01. 26. 20: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명까지 가능한 '불관용 원칙'..김종철 징계 고심

[앵커]

정의당은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어떻게 수습할지를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일단 오늘(26일) 당 지도부를 비상대책회의로 전환한 데 이어서, 김 전 대표에 대한 징계 수위부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낼지 말지까지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당은 쇄신하겠다고 했습니다.

[강은미/정의당 원내대표 : 정의당의 부단한 노력에도 조직문화를 바꾸지 못했습니다. 밑바닥부터 근본적인 변화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습니다.]

이어 비상대책회의를 설치했습니다 기존 지도부를 비대위로 전환해 사건 수습을 하겠다는 겁니다.

새로운 지도부를 어떻게 꾸려야 할지도 이 비상대책회의에서 논의하게 됩니다.

김종철 전 대표에 대한 징계는 당 징계기구에 넘어가 있는 상태입니다.

당 내부에서는 최고 수준의 징계인 제명까지도 가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사건 성격상 불관용이 원칙인 데다 당 대표라는 직위를 고려했을 때 중징계가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일단 피해자인 장혜영 의원이 맡고 있던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대변인직은 류호정 의원이 이어받았습니다.

이 밖에 서울시장 후보를 낼지도 원점에서 검토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정의당은 그동안 이번 서울시장 선거를 '젠더 선거'로 규정해왔습니다.

박원순 전 시장의 성희롱에서 시작된 선거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당 대표 성추행 사건이 터지면서 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게 책임지는 모습이 아니겠느냐는 목소리가 나온 겁니다.

권수정 정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JTBC에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면서 "지금은 당 수습이 우선"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문제도 이번에 설치된 비상대책회의에서 논의되게 됩니다.

이런 가운데 한 시민단체는 김 전 대표를 경찰에 성추행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