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정의당에 '경악'했다는 민주당..당내서 "부끄럽다"

이희정 기자 입력 2021. 01. 26. 20:30 수정 2021. 01. 26. 20:4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민주당은 어제(25일) 정의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라고 논평했습니다. 그러자 당안에서도 이 논평을 두고 '부끄럽다'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다른 당 비난할 여유가 없다."

민주당 권인숙 의원이 당을 비판했습니다.

어제 정의당이 발표한 김종철 전 대표 성추행에 대해 민주당이 맹비난에 나서자 "너무 부끄럽다"면서 쓴 글입니다.

안희정 전 지사부터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에 이르기까지 당 내에서 성추문이 이어졌는데, 다른 당 비난이나 하는 게 말이 안 된단 겁니다.

앞서 민주당은 정의당 사건에 대해 "충격을 넘어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란 논평을 냈습니다.

일부 강성 민주당 지지자들은 정의당 해체와 재창당을 촉구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오늘 박원순 전 시장 성희롱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국가인권위가 성희롱 사실을 인정하자 하루 뒤에 피해자와 서울시민에게 사과한 겁니다.

검찰 수사에서 박 전 시장 측에 피해자 쪽 움직임을 전달한 걸로 지목된 남인순 의원도 뒤늦게 사과했습니다.

사건이 알려진 지 6개월 만에 첫 사과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남 의원은 박 전 시장 측에 문의를 한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다는 모호한 표현으로 자신과 관련된 논란은 피해갔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