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조보아, 싸이더스HQ 떠나며 전한 진심 "튼튼한 울타리로 지켜줘 감사해"[전문]

정하은 입력 2021. 01. 26. 20:59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조보아가 10년 동안 함께한 싸이더스HQ를 떠나며 자신을 챙겨주던 전 소속사 식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조보아는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저 또한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참 많이 행복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배우 조보아가 10년 동안 함께한 싸이더스HQ를 떠나며 자신을 챙겨주던 전 소속사 식구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싸이더스HQ는 26일 “당사는 지난 10년 동안 함께 해온 배우 조보아와의 오랜 논의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계약 만료 사실을 알렸다. 이어 “데뷔의 순간부터 함께 고민하고 성장하며 동행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소중한 인연으로 오랜 시간 함께 해준 조보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배우로서 더욱 빛날 앞날도 한결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겠다”며 “조보아를 언제나 사랑해 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과 응원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후 조보아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한다. 싸이더스 식구들”이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조보아는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저 또한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참 많이 행복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이어 “함께한 10년의 세월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행복하게 연기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하 조보아 글 전문.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합니다. 싸이더스 식구들.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 또한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참 많이 행복했습니다.

함께한 10년의 세월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행복하게 연기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