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이데일리

'이재영-김연경 50점 합작' 흥국, GS 연승 막고 5연승 질주

이석무 입력 2021. 01. 26. 21:23 수정 2021. 01. 26. 21:28

기사 도구 모음

여자프로배구 선두 흥국생명이 GS칼텍스의 연승 행진을 멈춰 세우고 5연승을 질주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최근 4라운드 전승을 기록하며 5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흥국생명은 주공격수 이재영과 김연경의 공격성공률이 30%대에 머물렀다.

이날 흥국생명 이재영은 팀 내 최다인 29점에 서브득점 3개, 블로킹 1개를 잡아내며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흥국생명이 GS칼텍스의 추격을 뿌리치고 파죽의 5연승을 질주했다. 사진=KOV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여자프로배구 선두 흥국생명이 GS칼텍스의 연승 행진을 멈춰 세우고 5연승을 질주했다.

흥국생명은 2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홈경기에서 김연경, 이재영 ;쌍포‘에 김미연까지 공격이 살아나면서 세트스코어 3-1(23-25 25-22 25-21 25-20)로 이겼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최근 4라운드 전승을 기록하며 5연승을 질주했다. 17승 3패 승점 49가 된 흥국생명은 2위 GS칼텍스(승점 37)과의 승점 차를 12점으로 벌렸다. 반면 GS칼텍스는 최근 5연승을 마감했다. 올 시즌 흥국생명과의 상대전적은 1승 3패가 됐다.

흥국생명의 출발은 다소 불안했다. 흥국생명은 1세트 GS칼텍스 외국인선수 메레타 러츠(등록명 러츠)에게 무려 11점을 허용하면서 23-25로 세트를 내줬다. 반면 흥국생명은 주공격수 이재영과 김연경의 공격성공률이 30%대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2세트부터 제 페이스를 되찾았다. 상대 에이스 러츠에게 공격과 서브를 집중하면서 러츠의 공격력을 제어했다. 이재영과 김연경의 공격도 살아났다. 두 선수 모두 2세트 공격성공률은 50%를 찍었다. 반면 GS칼텍스는 2세트에서 범실을 흥국생명(4개)의 2배인 8개나 범했다.

흥국생명은 3세트와 4세트도 수월하게 경기를 풀었다. 세터 이다영과 이재영, 김연경의 공격 호흡이 점점 맞아 떨어졌다. 특히 이다영은 결정적인 순간 블로킹 2개를 잡아내며 GS칼텍스의 추격의지를 끊었다. GS칼텍스 러츠도 3세트 11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다른 공격수들의 뒷받침이 부족했다.

흥국생명은 결국 4세트에서 경기를 마무리 짓고 빅매치를 승리로 장식했다. 4세트 막판에는 새 외국인선수 브루나를 잠시 원포인트 블로커로 기용하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흥국생명 이재영은 팀 내 최다인 29점에 서브득점 3개, 블로킹 1개를 잡아내며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이날 활약으로 V리그 역대 6번째로 통산 공격 득점 3000점(총 3010점) 고지를 돌파했다. 김연경 역시 21점에 공격성공률 47.5%, 2블로킹으로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레프트 김미연도 13점에 블로킹 3개를 잡아내며 이재영-김연경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세터 이다영은 블로킹을 무려 6개나 잡아내는 등 8득점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이다영이 블로킹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인 덕분에 흥국생명은 블로킹 싸움에서 15-7로 크게 앞섰다.

GS칼텍스는 러츠가 37득점에 공격성공률 50%를 기록하며 분전했다. 하지만 주축 선수들의 부상 공백이 뼈아프게 다가왔다. 특히 무릎 부상으로 앞선 현대건설전에서 발목을 다쳐 이날 경기에 나서지 못한 강소휘의 빈자리가 컸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