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데일리

배성재, 퇴사설에 "거취 논의 中.. 결정된 것 없다"

정시내 입력 2021. 01. 26. 21:25

기사 도구 모음

배성재SBS 아나운서가 퇴사설에 입장을 전했다.

그는 프리랜서로 전향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파워FM(107.7MHz)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 회사와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퇴사설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배성재 아나운서는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이듬해 SBS 공채 14기로 이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성재 SBS 아나운서.(사진=SB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성재SBS 아나운서가 퇴사설에 입장을 전했다. 그는 프리랜서로 전향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배 아나운서는 26일 자신이 진행하는 SBS파워FM(107.7MHz) ‘배성재의 텐’에서 “거취에 대해 회사와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퇴사설에 대해 언급했다. 다만 “그런데 아직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성재 아나운서는 2005년 KBS 31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고 이듬해 SBS 공채 14기로 이적했다. 이후 그는 스포츠 캐스터로 활약하며 역량을 인정받았다. 또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의 DJ로 대중과 소통 중이다. 배우 배성우의 동생이기도 하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