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장혜영 "피해자 의사 무시한 성추행 형사고발 유감"

한겨레 입력 2021. 01. 26. 21:46 수정 2021. 01. 26. 22:06

기사 도구 모음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6일 자신의 뜻과 무관하게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형사 고발한 시민단체를 향해 "저의 일상 복귀를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시민단체 '활빈단'은 김 전 대표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고, 경찰은 "중요 사건이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의 일상 복귀를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
장혜영 정의당 의원.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6일 자신의 뜻과 무관하게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을 형사 고발한 시민단체를 향해 “저의 일상 복귀를 방해하는 경솔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시민단체 ‘활빈단’은 김 전 대표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고, 경찰은 “중요 사건이라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범죄는 친고죄가 아니라 제3자 고발로 수사할 수 있고, 경찰은 현장 폐회로텔레비전(CCTV) 확보 등에 나설 예정이다.

하지만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피해 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저의 의사를 무시한 채 고발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며 “고소하지 않기로 한 것은 저 자신을 위한 선택이었다. 왜 원치도 않은 고발을 통해 피해를 상기하고 설명하며, 그 과정에 수반될 2차 가해를 감당해야 하나”라고 되물었다. 또 “성범죄가 비친고죄로 개정된 취지는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하고 권리를 확장하자는 것이지 피해자 의사를 무시하라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정환봉 강재구 기자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