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IMF, 올해 韓경제 성장 3.1% 전망..세계경제 5.5%로 상향

한광범 입력 2021. 01. 26. 22:00

기사 도구 모음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1%로 전망했다.

IMF는 26일 세계경제전망 수정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와 올해 각각 -1.1%와 3.1%로 상향조정했다.

IMF는 아울러 올해 세계 경제에 대해 "백신·치료제 보급 확대로 2분기에 경기회복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며 성장률 전망치를 이전 전망치보다 0.3%포인트 높인 5.5%로 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전 전망 대비 올해 0.2%P·지난해 0.8%P 상향
2020~2021년 합산성장률 주요 선진국 중 1위
세계경제 올해 5.5% 성장 전망..0.3%P 높여
국제통화기금(IMF). (사진=AFP)
[세종=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을 3.1%로 전망했다. 지난해 10월 발표한 전망치(2.9%)보다 0.2%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IMF는 26일 세계경제전망 수정 발표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와 올해 각각 -1.1%와 3.1%로 상향조정했다. 우리나라의 지난해 성장률 전망치는 성장전망이 공개되는 11개 선진국 중 가장 높았다. 정부는 “코로나19가 실물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주요국의 지난해 성장률 전망을 보면 미국이 -3.4%를 비롯해 △일본 -5.1% △독일 -5.4% △프랑스 -9.0% △이태리 -9.2% △스페인 -11.1%이다.

2021년 국내총생산(GDP) 전망치를 2019년과 비교한 2020~2021년 합산성장률(2.0%)도 11개 선진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주요국 합산성장률은 △미국 1.5% △독일 -2.1% △일본 -2.2% △프랑스 -4.0% △스페인 -5.9% 등이었다. 정부는 이에 대해 “IMF가 K-방역과 적극적 정책대응 등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높게 평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IMF는 아울러 올해 세계 경제에 대해 “백신·치료제 보급 확대로 2분기에 경기회복 모멘텀이 강화될 것”이라며 성장률 전망치를 이전 전망치보다 0.3%포인트 높인 5.5%로 조정했다.

선진국에 대해선 “강력한 정책지원, 올해 여름께 광범위한 백신보급 기대가 있다”며 이전 전망치보다 0.4%포인트 상향한 4.3%로 전망했다. 신흥·개도국에 대해선 “국가별 경기회복 양상은 상이하다”면서도 “중국의 고성장, 인도의 성장률 상향 등을 반영했다”며 이전 전망치 대비 0.3%포인트 상향한 6.3%로 조정했다.

IMF는 올해 세계경제 상반요인으로 △백신 개발·보급 △치료제 발달 등에 따른 팬데믹 조기 종식과 기업·가계 심리 개선 △추가 재정 확대 등을, 하방요인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 및 봉쇄조치 강화 △백신 출시 지연 △사회적 불안 확대 △성급한 정책지원 중단 △금융여건 위축 등을 꼽았다.

그러면서 “보건분야 재원을 확보해야 하며 모든 국가의 백신 접근성 제고 등을 위한 국제공조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지속시 피해계층을 위한 정책지원을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경제활동 정상화시 정책지원을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경제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광범위한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실업자 재교육 및 사회안전망 강화, 사회보험 확대 등을 통한 불평등 해소에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IMF는 코로나19 이후의 정책에 대해선 “생산성 향상 둔화, 불평등 심화, 인적자원 축적 부진, 빈곤 심화 등 코로나19에 따른 피해 극복을 우선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한광범 (totoro@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