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일보

[단독] 이마트가 인수한 SK와이번스, 새 이름은 '쓱야구단'

신은진 기자 입력 2021. 01. 26. 22:01 수정 2021. 01. 26. 22: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와이번스 홈구장 스카이박스 중 이마트브랜드룸 실내에 그려진 '일렉트로맨' 그림. 일렉트로맨은 이마트의 가전 코너를 상징하는 캐릭터다. 그림 속 일렉트로맨 유니폼에는 SK와이번스 로고가 찍혔다.

신세계그룹이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 인수를 26일 공식 발표했다. 야구단 1000억원, 연습장을 포함한 부동산과 부대시설 352억원 등 총 1352억여원에 인수하기로 했다는 내용이다. 이마트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본계약은 내달 23일로 예정됐다고 공시했다.

새로운 팀명 앞에는 ‘이마트’나 ‘신세계’ 대신 그룹의 온라인 쇼핑 통합 브랜드인 ‘SSG’를 붙이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세계 고위 관계자는 “‘신세계'나 ‘이마트'는 국내에서 모르는 소비자가 거의 없어 야구단 명칭에 붙였을 때 마케팅 효과가 크지 않다”며 “이마트를 포함한 그룹 전체의 온라인쇼핑 브랜드인 SSG를 구단명칭 앞에 붙이는 쪽으로 내부적으론 결론이 내려진 상태”라고 말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이마트에 인수된 SK와이번스의 새 이름을 놓고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되는 거냐' 등 각종 유머가 쏟아졌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많은 대기업과 달리 야구단이 단순 ‘사회공헌' 활동이 아니라 사업에 직접적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유통 기업이라면 야구단 운영을 통해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번 신세계의 야구단 인수에도 정 부회장의 의지가 강하게 반영됐다. 신세계 관계자는 “우리는 수년 전부터 프로야구단이 경영상 도움이 된다는 확신 하에 여러 구단을 상대로 매각 의사를 타진해왔다”고 말했다.

당장 문학야구장 명칭을 기존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문학 스타필드’로 바꿔 홍보 효과를 노릴 것이란 전망이 유통가에서는 나온다. 신세계는 청라지구에 복합쇼핑몰 ‘스타필드청라’를 추진하고 있다. 야구장 입장객에게 신세계의 상품과 서비스를 체험시키고 실제 매장으로 끌어들이는 전략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신세계가 SKT와 협상 과정에서 강조한 ‘돔구장’이 청라지구 복합 개발을 염두에 둔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미국·유럽 등에서는 스포츠 경기장에 쇼핑센터·호텔·식당 등을 더해 복합 개발하는 사업이 유행하고 있다. ‘스타필드청라’ 예정 부지는 16만3000㎡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나와 있지 않은 상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