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서울

'선배 그 립스틱' 로운, 이현욱과 주먹다짐..원진아와 더 가까워졌다(종합)

이게은 입력 2021. 01. 26. 22:28

기사 도구 모음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과 원진아가 한뼘 더 가까워졌다.

26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는 윤송아(원진아 분)가 채현승(로운 분)에게 마음의 문을 좀 더 연 모습이 그려졌다.

채현승은 다음날에도 윤송아를 걱정하며 "나만 믿고 따라와요. 걱정 마요. 무슨 일 생기면 선배 지키겠다"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로운과 원진아가 한뼘 더 가까워졌다.

26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에서는 윤송아(원진아 분)가 채현승(로운 분)에게 마음의 문을 좀 더 연 모습이 그려졌다.

이재신(이현욱 분)은 양다리 연애로 윤송아를 괴롭게 했지만 오히려 윤송아에게 화를 내는 뻔뻔함을 보였다. 이를 목격한 채현승은 이재신을 막아섰고, 윤송아에게 손을 내밀었다. 윤송아는 망설임 없이 채현승의 손을 잡았다.

채현승은 이재신에게 "네가 비켜야 될 것 같은데. 내 여자 앞에서 꺼져. 옆에 어떤 자식이 있든 포기 못하겠더라"라고 말했다. 이재신은 윤송아에게 이 상황을 해명하라고 요구했고 윤송아는 "내 마음 변한 것 맞다. 뭘 해도 소용없을 테니 그만하라"며 화를 냈다.

채현승은 다음날에도 윤송아를 걱정하며 "나만 믿고 따라와요. 걱정 마요. 무슨 일 생기면 선배 지키겠다"며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진행된 미팅에서 윤송아, 채현승, 이재신은 다른 직원들과 함께 회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런데 이재신은 대뜸 채현승의 태도를 지적하며 "우리 브랜드에 안 맞는 것 같다. 날 우습게 보는 건가?"라며 몰아세웠다.

이에 윤송아는 "사수인 제가 부족했던 것 같다. 옆에 끼고 더 잘 가르치겠다. 끝까지 책임지겠다"라고 응수했다. 회의가 끝난 후, 이재신은 윤송아에게 자신과 이렇게 끝내고 싶냐고 물었고 윤송아는 "내가 바라는 건 이대로 끝내는 것"이라며 단호함을 유지했다.

이재신이 회의에서 채현승을 지적한 여파로, 채현승은 윤송아와 회사 화장품 제품에 관해 공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채현승은 윤송아에게 "이번 일로 선배 발목 잡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아 이건 장담 못 하겠다. 선배가 나한테 빠져버리는 것"이라고 말해 설렘을 유발했다. 또 윤송아에게 대뜸 "송아야"라고 부르며 은근 선을 넘기도 했는데 윤송아는 싫지만은 않은 눈치였다.

이재신은 회사에서 마주친 채현승에게 "송아와 나, 우리 사이 끝난 것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채현승은 "선배한테 진심이 있었다면 여기까지만 하시죠. 더 추해지기 전에"라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 시각 윤송아는 회사 화장품 매장을 방문했는데 이재신의 연인 이효주(이주빈 분)를 우연히 마주쳐 크게 당황했다.

이재신은 대뜸 윤송아를 찾아와 "너만 돌아온다면 뭐든 다 해줄게"라며 결혼하자고 말했다. 윤송아는 "한 달 뒤 결혼식장에 내가 가면 되는 건가. 무슨 말인지 알 텐데"라며 이효주의 존재를 언급했다. 하지만 이재신은 미안한 기색보다는 "너에게 진심이었다"는 취지의 뻔뻔한 말만 내놨다. 이때 채현승이 나타나 이재신과 주먹다짐을 벌였다.

방송 말미, 윤송아는 친구 김가영(강혜진 분)의 성화에 못 이겨 한 클럽을 찾았다. 채현승의 안부 전화도 빨리 끊은 채 향한 거였는데 이를 채현승이 우연히 목격했다. 채현승은 밝아 보이는 윤송아를 흐뭇하게 바라봤고 조용히 그 옆에 다가갔다. 이윽고 두 사람은 눈이 마주쳤다.

한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JTBC 방송화면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