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아버지 살해 혐의.. 40대 아들 검거 "혐의 부인"

정시내 입력 2021. 01. 26. 22:47

기사 도구 모음

70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아들 김모(47)씨가 긴급체포됐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아버지와 술을 마시던 중 모르는 두 사람이 집 안으로 들어왔고 그중 한 명이 아버지를 납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나머지 1명과 격투를 하던 중 아버지가 화장실에서 죽어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70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존속살해)로 아들 김모(47)씨가 긴급체포됐다.

26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47분쯤 노원구의 한 주택가에서 ‘옆집에서 사람이 죽었다’며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소리를 지르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 안 화장실에 피를 흘리며 숨진 채 쓰러져있는 A(79)씨를 발견하고 집 인근에서 피를 묻힌 채 서 있는 아들 김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아버지와 술을 마시던 중 모르는 두 사람이 집 안으로 들어왔고 그중 한 명이 아버지를 납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나머지 1명과 격투를 하던 중 아버지가 화장실에서 죽어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하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이 없었다는 점 등을 토대로 김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