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이스라엘 감염률 0.015%, 백신 두 방은 강력했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입력 2021. 01. 26. 23:04 수정 2021. 01. 26. 23: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접종 속도 가장 빠른 이스라엘에서 12만8600명 확인한 결과
이스라엘 서부 지중해 연안 도시 텔아비브의 한 의료 기관에서 23일(현지 시각) 의료진이 임신부에게 화이자사의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코로나 예방 백신을 1·2차 모두 맞은 사람들을 추적 조사한 결과 백신이 실제로 상당한 효과를 발휘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의 4대 건강보험서비스 기관 중 하나인 마카비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공동개발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뒤 일주일 이상 지난 12만8600명의 상태를 확인했더니 코로나에 감염된 사람이 20명이었다고 25일(현지 시각) 밝혔다. 감염률로 따지면 0.015%다. 이 조사는 의학적인 임상 연구가 아니기 때문에 직접적인 비교집단이 없지만,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일반인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로 감염률을 확인했다는 의미가 있다.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면역학자인 시릴 코헨 박사는 “이번 조사 기간 동안 전체 이스라엘인의 코로나 감염률이 0.65%였다는 것을 감안해 계산해보면 백신 효능이 화이자 측이 제시한 95%보다 약간 더 높은 수준”이라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말했다. 마카비는 또 2차 접종까지 마쳤는데도 코로나에 감염된 20명을 분석했더니 입원했거나 또는 체온이 38.5도 이상으로 오른 사람도 한 명도 없었다고 밝혔다. 코로나에 걸렸지만 심각한 증세는 보이지 않았다는 뜻이다.

이스라엘은 접종 속도가 세계에서 가장 빠르다. 25일까지 국민 865만명 중 44%인 383만명이 한 차례 이상 백신을 맞았고,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이 112만명에 이른다. 광범위한 백신 접종과 봉쇄령 덕분에 확진자가 뚜렷하게 줄어들고 있다. 한때 1만명이 넘었던 이스라엘의 확진자는 23일 4933명, 24일 3442명으로 줄었다. 이날을 기준으로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3일은 3517명, 24일은 1391명 감소한 것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