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WHO 자문단 "모더나 백신 접종 간격, 예외적 6주 확대 가능"

강성옥 입력 2021. 01. 26. 23:12

기사 도구 모음

세계보건기구, WHO 전문가들은 모더나가 제조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간격을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연장해도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WHO의 면역 자문단인 전문가전략자문그룹은 현지시간 26일 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 간격을 임상 시험 당시에 했던 28일을 준수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예외적인 상황의 경우 2차 접종을 1차 접종 후 최대 42일까지 늘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보건기구, WHO 전문가들은 모더나가 제조한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간격을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연장해도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WHO의 면역 자문단인 전문가전략자문그룹은 현지시간 26일 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 간격을 임상 시험 당시에 했던 28일을 준수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예외적인 상황의 경우 2차 접종을 1차 접종 후 최대 42일까지 늘릴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투여량을 줄이는 것은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임신과 수유 기간에 백신을 맞는 것은 안전성에 대한 추가적인 자료 검토 없이는 권고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WHO 자문그룹은 지난 5일 모더나 백신과 같은 mRNA, 메신저 리보핵산 방식으로 개발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백신에 대해서도 예외적인 경우에 한해 접종 간격을 늘릴 수 있다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은 1차 접종을 하고 3∼4주 뒤 효능과 지속력을 더 높이기 위해 2차 접종(booster shot)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유럽 일부 국가는 공급 부족 문제를 이유로 2차 접종을 미루는 대신 1차 접종 대상을 늘려 '약한 예방 효과'라도 지닌 인구를 늘리는 전략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WHO는 코로나19 백신의 제한적인 공급을 고려해 여행객들에 대한 접종을 우선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