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BS

이란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코로나19 백신 승인"

강청완 기자 입력 2021. 01. 26. 23:18

기사 도구 모음

이란이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스푸트니크 V는 지난 해 8월 러시아 정부가 세계에서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란이 러시아제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모스크바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우리 보건 당국은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등록했다"며 "앞으로 우리는 이 백신을 구매하고 공동생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스푸트니크 V는 지난 해 8월 러시아 정부가 세계에서 최초로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입니다.

그러나 이 백신은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상 임상시험에 앞서 1상, 2상 뒤 곧바로 공식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지금까지 옛 소련 국가인 벨라루스와 투르크메니스탄을 비롯해 아르헨티나, 베네수엘라, 볼리비아, 파라과이, 세르비아, 헝가리, 알제리, 팔레스타인, 아랍에미리트(UAE), 파키스탄 등이 이 백신을 승인하고 자국민에게 접종을 시작했거나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란은 애초 미국산 백신 구매를 추진했지만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미국과 영국을 신뢰하지 않는다"며 미국과 영국산 백신 수입을 금지하자 러시아·중국·인도 등에서 백신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