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바이든 행정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두 국가' 해법 지지할 것"

박재우 기자 입력 2021. 01. 27. 01:30 수정 2021. 01. 27. 03:36

기사 도구 모음

리처드 밀스 유엔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바이든 행정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에 있어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밀스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참석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두 국가 해법'을 어렵게 하는 일방적인 조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행정부 당시 폐쇄된 팔레스타인 공관도 열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리처드 밀스 유엔주재 미국대사 대행이 "바이든 행정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분쟁에 있어 '두 국가 해법'을 지지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밀스 대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참석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두 국가 해법'을 어렵게 하는 일방적인 조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두 국가 해법이란 이스라엘 내에 팔레스타인 독립국가를 수립하고, 아랍국가들과 이스라엘이 관계를 복원하는 해법이다.

밀스 대사는 또, "바이든 정부는 팔레스타인 원조를 다시 시작할 의사가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에 의해 폐쇄된 팔레스타인 공관도 다시 열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8년 친 이스라엘 노선을 분명히하며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 폐쇄한 바 있다.

밀스 대사는 "미국은 다른 아랍 국가들에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를 촉구할 것이지만, 이것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평화를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jaewo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