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서울신문

[윤석년의 소통 가게] SNS의 명과 암

입력 2021. 01. 27. 05:09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년간 비대면 접촉이 늘어나고 집에 체류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지인들과의 주요한 소통 수단으로 전화나 문자 대신에 SNS를 자주 이용하게 된다.

정치, 경제, 사회 여러 분야에 걸쳐 소통 수단으로서 SNS의 이용은 이미 보편화된 지 오래다, 국내외 유명 정치인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빈번하게 SNS를 통해 유권자들과 소통한다.

정치인은 직접 언론을 통한 메시지 전달보다는 자신의 SNS에 먼저 정치적 메시지를 올리고, 나중에 언론을 통해 메시지가 확산되는 전략을 구사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윤석년 광주대 교수

지난 1년간 비대면 접촉이 늘어나고 집에 체류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지인들과의 주요한 소통 수단으로 전화나 문자 대신에 SNS를 자주 이용하게 된다. 정치, 경제, 사회 여러 분야에 걸쳐 소통 수단으로서 SNS의 이용은 이미 보편화된 지 오래다, 국내외 유명 정치인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빈번하게 SNS를 통해 유권자들과 소통한다. 언론이나 유권자의 관심을 끌 만한 이슈가 있을 때마다 어김없이 SNS를 통해 정치적인 견해를 밝힌다.

경제 분야에서도 비대면 활동이 늘어나면서 대기업은 물론 소상공인들은 주로 인터넷이나 모바일 등을 통해 상거래 행위를 펼친다. 오프라인 매장보다는 온라인 매장을, 또 직접 구매보다는 모바일로 물건을 고르고 구입하는 행태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각종 온라인 쇼핑몰 매출은 오프라인 매출을 능가하고 있다. 일반 식당도 매장에서의 수입보다는 배달을 통한 매출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SNS의 이용 시간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를 볼 때 정치인과 기업 입장에서는 새로운 소통 수단이나 마케팅 창구로 이를 적극적으로 이용한다. 정치인은 직접 언론을 통한 메시지 전달보다는 자신의 SNS에 먼저 정치적 메시지를 올리고, 나중에 언론을 통해 메시지가 확산되는 전략을 구사한다. 기업은 SNS를 활용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각인시키고,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SNS 광고를 과감히 늘린다. 매출 확대와 수익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마케팅 전략이다.

개인들도 예외는 아닌 듯하다. 친구와 지인 등 각종 모임의 간단한 약속이나 공지는 ‘카톡방’이나 ‘밴드’ 등을 이용하는 게 일상화됐다. 요즘은 ‘유튜브’에 동영상을 올리는 일도 허다하다. 어린아이부터 은퇴한 노·장년층까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전문지식은 물론 각종 취미와 특기 등을 동원해 동영상을 제작하고 유튜브 등에 올린다. 조회 수를 높여 수익을 창출하고자 하는 목적도 있겠지만 타인의 관심을 받고 싶은 욕망도 꿈틀거린다.

이와 달리 SNS는 여러 가지 부작용을 초래한다. 정치적 목적으로 혹은 돈벌이 의도로 만든 가짜뉴스의 폐해는 비단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게다가 몇몇 정치인을 포함해 다양한 셀럽들의 자랑질(?)이 지나쳐서 부적절한 발언이나 꼴불견 행동들이 드러날 경우 이용자들로부터 손가락질을 피할 수 없게 된다. 특히 이들이 만든 메시지가 언론의 주목을 받으면 받을수록 비난의 목소리 또한 이에 비례해 커질 수밖에 없다.

더 큰 문제는 개인들이 주위의 관심을 끌기 위해 자극적인 주제와 선정적인 소재를 SNS에 거리낌 없이 퍼 나르는 행위다. 퍼 나르기에 대한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보고 싶지도 알고 싶지도 않은’ 정보를 무차별적으로 살포한다. 스마트폰을 열어볼 때마다 이런 내용의 메시지가 도착하면 짜증이 날 정도다.

친구들끼리도 정치적인 성향에 따라 작은 다툼이 벌어지기도 한다. 60년 가까이 인생을 살아오면서 관심 분야나 이해관계가 서로 다를 수밖에 없는 사실이 새삼스럽지는 않을 텐데, 한 개인의 소신 발언들이 지나치면 다른 사람에게 마음의 상처를 준다는 사실을 깜빡 잊어버린 듯하다.

이러한 SNS의 부정적인 측면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개인이 SNS에 올릴 때마다 한 번 더 생각할 필요가 있다. 또 개개인은 인터넷에는 유익한 것도 많지만 잘못된 내용도 허다하다는 사실을 잘 살펴봐야 한다. 지금이라도 SNS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개인들은 자기가 만들거나 혹은 퍼 나른 내용들이 주변 가까운 사람들에게 피해 아닌 피해를 줄 수 있는 건 아닌지 잘 판단해서 스스로 절제하는 현명함이 필요하다.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