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중국산 마스크 108만장 국산 둔갑시킨 주범 실형

임채두 입력 2021. 01. 27. 07:00

기사 도구 모음

대량의 중국산 마스크를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이 중 일부를 유통한 일당의 주범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형사1단독 노유경 부장판사는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8월 12일부터 16일까지 중국산 마스크 108만여장을 들여와 국내산으로 재포장하고 이중 1만1천여장을 인터넷으로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스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산=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대량의 중국산 마스크를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이 중 일부를 유통한 일당의 주범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형사1단독 노유경 부장판사는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범행을 도운 B(48)씨와 C(44)씨에게는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이 선고됐다.

이들은 지난해 8월 12일부터 16일까지 중국산 마스크 108만여장을 들여와 국내산으로 재포장하고 이중 1만1천여장을 인터넷으로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마스크를 'MADE IN CHINA'에서 'MADE IN KOREA'로 바꿔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국가적 위기관리 체제가 지속하는 상황에서 피고인들은 자신의 수익 도모에 눈이 어두워 원산지를 허위 표시하는 수법으로 범행했다"며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사회적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성을 고려해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피고인들이 범행을 모두 자백해 반성하며 공범들은 A씨의 지시에 따라 범행에 가담한 점 등 여러 제반 사정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